두 번째 10월 26일을 20분 남기고

이야기꾼이라면 자신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사람들이 울고 웃는 것에 도취되기 마련이다.

요새 참여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대한 논의를 위해 저녁에 합정에서 D를 만났다. 한국어를 잘 구사하지는 못하지만 한국 문제에 대해 관심이 많은 이라 자리에 앉자 마자 뉴스를 보았느냐고 물었다. 잠시 의아한 표정을 짓더니 혹시 개헌에 관한 것이냐고 되묻는다. 노우, 개헌 이즈 쏘오 예스터데이.

먼저 주문을 시키고 어제 오늘 쏟아져 나온 뉴스에 대해 간단히 설명해주었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것에 맞닥뜨린 이의 얼굴 표정이란! 그런 당혹감을 내가 불러일으켰다는 사실에 나는 희열감을 느끼면서 한편으로는 그 제물로 삼은 것이 우리의 나라, 대한민국이라는 사실에 다소 씁쓸함을 느껴야 했다.

그러나 이야기꾼이라면 이야기꾼의 기질에 대해 잘 알 것이다. 내가 상주喪主가 된 와중에도 이것을 어떻게 그럴싸하게 풀어낼 수 있을까를 생각할 그 지긋지긋한 기질을. 나는 더 많은 세계인의 얼굴에 D의 예의 그 찌푸린 얼굴을 심어주고 싶게 되었다.

무료로 내 도메인 갖고 지메일 쓰기 #gmail

명함의 메일 주소가 @naver.com 으로 끝나면 감점사항입니다. @hanmail.net 이면 서류 광탈

농을 좀 섞기는 했지만 정말입니다. 네이버 메일이나 한메일은 보안 측면에서도 부실하고 사용하기에도 불편하죠.1)심지어 한메일은 최소한의 암호화인 TLS조차 지원하지 않습니다 (정정: 올해 초에는 TLS 암호화가 지원되지 않았는데 지금 한메일 주소를 갖고 다시 테스트해보니 됩니다. 그간에 TLS 엄호화를 적용했나 봅니다. 2016년 10월 4일 오후 3시)

아직도 네이버나 다음의 메일 서비스를 쓰고 있다는 것은 아마 이메일을 많이 사용하고 있지 않다는 의미일 겁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는 지메일을 한번 써보면 결코 네이버나 다음을 쓸 수가 없죠.

진지하게 보이고 싶으면 개인 도메인 하나쯤은 있어야죠. 도메인 하나 등록하는 것은 큰 비용이 드는 일도 아닙니다. 그런데 개인 도메인로 메일을 쓰는 것은 정공법으로 하자면 조금 비용이 더 드는 일입니다.

Continue reading

   [ + ]

1. 심지어 한메일은 최소한의 암호화인 TLS조차 지원하지 않습니다 (정정: 올해 초에는 TLS 암호화가 지원되지 않았는데 지금 한메일 주소를 갖고 다시 테스트해보니 됩니다. 그간에 TLS 엄호화를 적용했나 봅니다. 2016년 10월 4일 오후 3시)